회사소개

고객지원

고객지원

  • CUSTOMER
  • 1566-4261
  • AM 09:30 ~ PM 18:30
온라인문의
  • Home
  • 고객지원
  • 뉴스/이벤트

뉴스/이벤트CUSTOMER

제목 [줌인] 수수료 규제,핀테크 확산에 흔들리는 비자·마스터 양강구도
작성자 unionpos
작성일자 2022-08-19




세계 카드 신용 및 직불 결제시장의 90% 수준을 장악하고 있는 비자카드와 마스터카드의 독점 구도가 미 정부, 정치권의 공격과 소비자 소비 트렌드 변화에 의해 위협받고 있다고 영국 시사주간지 이코노미스트가 18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글로벌 신용카드 시장의 양대산맥인 비자카드와 마스터카드는 지난 2020년 기준 국제 결제시스템에서 각각 60%, 30% 수준의 점유율을 차지하고 있다. 또 지난해 두 회사의 순이익률은 각각 51%, 46%로 세계에서 가장 수익성 높은 회사이기도 하다.

여기에 팬데믹 효과로 소비자들이 현금보다 카드 사용을 더 선고하게 되면서 이들의 지위는 더욱 공고해졌다. 지난 2016년 미국에서 신용카드 사용률은 45% 수준이었지만 2021년에는 57% 수준으로 높아졌다. 소비자들이 해외에서 신용카드를 긁어 줄때마다 비자와 마스터카드의 영업이익률도 덩달아 치솟는 구조다.

전 세계인들을 고통스럽게 만들고 있는 높은 인플레이션 또한 비자와 마스터카드 입장에서는 호재다. 물건가격이 올라 거래대금이 늘어난다면 그에 비례해 자연스럽게 카드매출도 증가하기 때문이다.

하지만 이들의 견고한 시장독점이 최근 들어 위협받고 있다. 우선 미 정부와 의회가 두 회사의 지불통제권을 무너뜨리는 입법을 추진하고 있다는 것이다. 특히 유럽연합(EU)이나 아시아에 비해 신용결제에 높은 수수료를 부과하고 있는 관행을 문제 삼을 것으로 보인다.

EU의 경우 카드사가 가져가는 수수료를 거래가치의 0.3% 수준으로 제한하고 있다. 반면 미국에서는 이렇다할 규제 방안이 없다. 직불카드의 경우 미국 연방준비제도이사회(Fed·연준)에 상한선을 시행할 수 있는 권한이 주어지지만 신용카드 거래의 경우 규제가 적용되지 않고 있다. 이에 비자, 마스터는 미국에서 더 높은 수수료를 거둬들이고 있다고 이코노미스트는 지적했다.

민주당의 리처드 더빈 상원의원이 지난달 28일 입법한 신용카드경쟁법(ccc) 역시 두 카드사에 적잖은 부담이 될 전망이다. 더빈 상원 의원은 지난 2011년에도 직불카드에 대해 결제수수료 상한선 신설을 추진하고 나선 바 있다. 결국 더빈 의원의 법안이 통과돼 직불카드 결제수수료가 건당 최대 24센트로 제한됐다.

신용카드경쟁법은 카드회사와 은행 간의 유착관계를 끊고 대신 경쟁을 유도해 수수료를 낮추는 것이 목적인 법안이다. 현재 미국에서는 은행이 신용카드를 발급할 때 모든 거래가 은행이 지정한 카드사 네트워크에서 처리되는데 이는 은행들이 특정 카드사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환전 수수료를 보장받는다는 것을 의미한다.

이코노미스트는 “경쟁법이 도입될 경우 개인사업자나 기업 등은 최소 두 가지의 카드사 네트워크를 선택할 수 있게 되고 이 과정에서 더 낮은 수수료를 고를 수 있게 될 것”이라며 “이는 카드사 네트워크들간의 경쟁을 유도해 더 낮은 수수료를 제공하기 위한 경쟁으로 이어지게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비자와 마스터카드의 독점 구도를 위협하는 또 하나의 요소는 핀테크 기술이다. 이코노미스트는 “텐센트, 앤트그룹, 그랩 등 기술 대기업의 저렴한 앱 기반 결제 기술은 브라질, 인도네시아 등의 시장에서 결제 시스템을 변화시키며 가능성을 입증했다”고 강조했다.

팬데믹도 핀테크 기업이 결제 시장에서 영향력을 확대하는데 큰 역할을 했다. 먼저 인터넷 쇼핑과 배달 주문 등 비(非)대면 소비가 급증하는 과정에서 현금·신용카드 대신 핀테크 업체의 간편 결제를 쓰는 사람이 급증했다. 이마케터에 따르면 지난해 미국 모바일 결제 이용자는 9230만명으로 전년보다 29% 늘었다.

한편 비자카드와 마스터카드 역시 핀테크의 부상에 위기감을 느끼며 대응에 나서고 있다. 지난 2020년 비자카드는 핀테크 스타트업인 ‘플레이드’를 53억달러에 인수하려고 시도했다가 무산된 바 있다. 잠재적인 경쟁을 제거하겠다는 의도의 인수 수도였지만 경쟁 당국에 의해 저지된 것이다. 이코노미스트는 “결국 비자카드는 플레이드 인수를 포기했지만 이같은 시도는 카드업계가 느끼는 위기감을 말해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모든 컨텐츠의 무단복제를 금지합니다.
Copyright(c) by UNION SOFT All Rights Reserved.